준호씨의 블로그

논현동 맛집 논현양꼬치 본문

맛집이야기

논현동 맛집 논현양꼬치

준호씨 2014.05.02 03:39

이번에 회식으로 논현IDC 에 갔다가 논현 양꼬치라는 가게에 가 보게 되었다. 요즘 팀원 구성도 바뀌고 하다 보니 회식에도 새로운 시도가! 아마 회식하러 강 건너 가본 건 팀에 들어와서 처음이 아니었을 까.

 

논현IDC 에서 걸어서 갔는데 생각보다 꽤 오래 걸렸다;; 드디어 보이는 간판

DSC04585

 

요즘 해가 길어져서 7시가 다 되어 가는데 아직 밝다.

DSC04586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의 음식 들. 한남동, 이태원 물가에 익숙해 져 버린 건지 생각 보다 싸다는 생각이 들었다.

DSC04587

 

이런들 저런들 꼬치집에서는 역시 꼬치가 주인공

DSC04588

 

소스랑 기타 반찬(?) 들이 나왔음. 하지만 내 관심사는 아님

DSC04592

 

찍어 먹으라고 고춧가루 같은 가루를 줌. 이런저런 것들이 섞여 있는 듯 하다.

DSC04595

 

불 대령이오~

DSC04597

 

꼬치가 나왔다. 이건 메뉴에 있던 것들 중 "양꼬치" 이다. 초벌로 미리 한번 구워져서 나오고 한번 더 구워서 먹는다. 위쪽에 올려 주고 아래쪽에서 구워 먹는 방식이다.

DSC04598

 

지글지글~ 배고파 진다;;

DSC04605

 

꼬치를 바로 들고 먹기에는 좀 위험하고 불편해 보여서 이렇게 떼어서 먹는다. 쉽게 떼는 방법은 불판에 약간씩 구멍이 나 있는 부분이 있는데 거기에 꼬치를 걸고 당겨서 고기가 잘 빠지도록 만든 다음 자신의 접시에서 젓가락 사이에 꼬치를 끼워서 당기면 잘 빠졌다.

DSC04611

 

탕수육도 나왔다. 이건 두 그릇으로 나눈 양이다. 찹쌀로 튀김옷을 만든 것 같았다. 맛은 아주 새콤했는데 이걸 먹고 나면 순간적으로 양꼬치의 맛이 느껴 지지 않을 정도였다.

DSC04612

 

요건 갈비살. 꼬치 모양이 좀 다르다. 탕수육을 먹고 난 후라 그런지 맛이 잘 느껴지지 않았다. 양꼬치 보다 좀 더 기름진 맛이랄까?

DSC04613

 

서비스로 나온 옥수수 국수이다. 딱 봐도 매워 보인다.

DSC04615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나에게는 먹기 힘들 정도로 매웠다. 결국 물을 좀 섞어서 먹었다. 면은 쫄깃하고 맛있었다. 안 매웠으면 좀 더 맛있게 먹었을 것 같다.

DSC04618

 

나혼자 양꼬치 10개 갈비살 꼬치 12개를 먹었던 것 같다.

DSC04621

 

군만두. 맛있었다. 하지만 역시 군만두는 쟈니덤플링 ^^; (참고 http://junho85.pe.kr/125)

DSC04622

 

물만두도 냠냠.

DSC04623

 

어느덧 밤이 되었다. 자리가 많지 않은 편인데 손님들이 끊이지 않아서 항상 만석이었다. 다음에도 또 오고 싶구나 ㅎㅎ

DSC04626

 

위치는 다음과 같다. http://dmaps.kr/ir9e

image

'맛집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에꼬제 새우칠리파스타  (0) 2014.07.25
대구 동성로 맛집 남전여전  (0) 2014.05.09
논현동 맛집 논현양꼬치  (0) 2014.05.02
한남동 맛집 이태원천상  (0) 2014.04.30
한남동 가정식 백반집 고을  (0) 2014.04.26
한남동 맛집 두에꼬제  (2) 2014.04.2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