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호씨의 블로그

과천 푸르지오(라비엔오, 오르투스), 데시앙 르센토, 감일 푸르지오 마크베르. 청약 신청 해볼까? 본문

살아가는이야기

과천 푸르지오(라비엔오, 오르투스), 데시앙 르센토, 감일 푸르지오 마크베르. 청약 신청 해볼까?

준호씨 2020. 10. 25. 23:04
반응형

과천 지식정보 타운에 아파트 분양공고가 3개가 올라왔네요.

과천 푸르지오 어울림 라비엔오

 

과천 푸르지오 어울림 라비엔오

새로운 과천의 시작을 알리는 푸르지오 어울림

www.prugio.com

예전에 과천 제이드 자이에 관심이 있어서 과천에 가 본 적이 있는데요. 허허벌판에 여러 공사 현장이 있었는데 유독 눈에 띈 곳이 있었습니다. 이미 건물이 꽤 많이 올라가 있던 곳이었죠. 그곳이 바로 여기 과천 푸르지오 어울림 라비엔오였네요. 다른 분들이 올린 영상 같은 것을 보니 지금은 외관 페인트 작업까지 거의 다 되어 가는 거 같습니다.

 

'갈현동 과천푸르지오어울림라비엔오'의 실거래가, 시세, 매물, 주변정보 | 아파트는 호갱노노

'갈현동 과천푸르지오어울림라비엔오'의 기본정보와 아파트 실거래가/시세, 매매/전세/월세 매물, 주변 교통, 학교/학군, 편의시설/어린이집/유치원, 개발호재, 상권 정보를 보여드립니다.

hogangnono.com

그래서 입주일이 꽤 빠른 편입니다. 1년 하고 조금 더 걸리네요. 제 생각에는 입주를 더 앞당길 수도 있지만 주변 상황을 고려해서 좀 늦춘 게 아닐까 싶습니다. 제이드 자이도 저 때 입주 예정인 거 보니 비슷하게 맞춘 게 아닐까 싶네요. 그래도 주변에 다른 아파트들은 공사가 한창일 거라 입주해도 한동안 시끄럽고 어수선할 거 같네요.

분양은 11월 2일부터 입니다.

제가 관심 있는 사이즈는 84인데요. 가격은 대략 7~8억 정도입니다. 저에게는 비싼 금액이긴 하지만 주변 시세에 비하면 많이 저렴하다고 하네요.

중도금 대출은 40% 범위이니 3.1억 정도는 대출받고 준비할 현금으로는 계약금 1.5~1.6억이 필요하고 이후에 중도금 5,6회 및 잔금 해서 3.1억 정도가 더 필요하겠습니다. 정말 영혼을 끌어모아도 될까 말 까고 영혼을 끌어 모은다 해도 대출이자만 해도 어마어마할 거 같네요. 과연 제 형편에 맞는 건지 계속 고민해 봐야겠습니다 ㅠㅠ

다른 건 잘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관심 있는 것은 층간 소음 문제입니다. 경량충격음과 중량충격음 차단성능은 아주 좋은 거 같네요. 이 정도면 지금 보다는 훨씬 더 좋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단점으로는 도로와 가까워서 자동차 소리가 많이 날 거 같고 비행기 소리도 꽤 많이 들린다고 하네요. 쓰레기 소각장도 있지만 그래도 좀 떨어져 있는 편이라 괜찮지 않을까 합니다.

 

과천 르센토 데시앙

 

과천 르센토 데시앙

다 가진 정중앙 단 하나 데시앙

xn--vb0bk6j8qfx1iq5bhyfxtqtxj.com

라비엔오 옆에 있습니다.

분양공고를 자세히 보지는 못했지만 라비엔오와 거의 비슷한 거 같습니다.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에서 눈부신 내일이 열립니다

www.prugio.com

 

라비엔오, 르센토와는 좀 떨어진 곳에 위치합니다. 분양가가 좀 더 비싼 편입니다.

그 외에는 비슷비슷한 거 같습니다.

 

이번에 과천에서 분양하는 3 아파트를 비교해 보면 라비엔오 > 르센토 > 오르투스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발표 순서도 라비엔오, 르센토, 오르투스 순인데요. 일부러 맞춘 게 아닐까 싶습니다. 발표 순서가 하루씩 다 달라서 모두 다 지원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감일 푸르지오 마크 베르

 

감일 푸르지오 마크베르

아클라우드 감일과 함께 주거가치를 높이는 감일 푸르지오 마크베르

www.prugio.com

 

당첨자 발표일이 달라서 4가지 모두 청약이 가능한데요. 과천에 비해서 입지가 좋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감일도 나쁜 편은 아니고 분양가가 비교적 저렴합니다.



과천에 비해서 2억 이상 저렴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예전에 감일지구 쪽을 알아본 적이 있었는데요. 당시에 주변에 가보니 송전탑이 너무 많이 보여서 좀 그랬었는데요. 요즘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거리뷰(2020년 6월)를 보니 여전히 송전탑이 꽤 보이지만 그래도 지어지고 있는 아파트들에 의해 좀 가려진 거 같긴 합니다. 그래도 송전탑이 많은 건 좀 찜찜하긴 합니다. 땅에 묻어도 깊이 묻지 않으면 전자파가 계속 영향을 줄 거니까요.

그리고 3호선 연장이 잘 추진되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생각보다 이 동네 분양가가 높아지지 않은 이유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3호선 이슈도 한몫하지 않을까 싶네요.

층간소음은 제가 본 아파트들 중 최상급인 거 같습니다. 교통소음이 별 두 개짜리인 건 처음 보는 데요. 어떻게 별이 두 개나 나왔나 모르겠네요. 화장실 급배수 소음도 별이 3개라니 배수관 설치 방식이 뭔가 다른 걸까요?

이 글을 쓰는 밤늦은 시간에도 층간소음으로 조금씩 짜증이 밀려오고 있어서 정말 층간소음을 잘 잡아주는 집으로 가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청약 신청이 대충 1주일 정도 남았네요. 그동안 정보를 좀 더 조사해 보고 지원 여부를 판단해 봐야겠습니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